작성일 : 17-08-13 14:20
푸른병원 원장님께..접수 직원의 실태를 보고합니다
 글쓴이 : 노블
조회 : 310  
2017년 8월 10일 입원해서 수술받고 8월 12일에 퇴원을 했습니다.
백 과장님께서 잘 치료해 주셔서 통증도 거의 없습니다.
더욱이 간호사 분들이 정말 친절해서 감동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2017년 8월 10일 저녁 7시 반쯤 수술을 받기 워해 입원을 하면서
접수 직원인 배*원 씨 때문에 정말 불쾌했습니다.

대기자는 한 명도 없고, 번호표 기계도 꺼져 있는 상태였습니다.
나는 직원에게 다가가 이름을 밝혔습니다. 그랬더니 쳐다보지도 않은 채

"기다리세요." 라고 퉁명하게 말하더군요.

그래서 의자에 앉아 10여 분 기다렸습니다.
그 후 다시 가서 "얼마니 더 기다려야 하죠?" 라고 물었더니,

"이름요?" 라고 물어 와서 내 이름을 밝혔습니다.
"오늘 백 과장님 진료 안 보는데요?"
"입원하러 왔는데요."
"그러면 그렇다고 진작 말해야지. 왜 말을 안 해요?!"
정말 어처구니가 없더군요. 그래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물어봐야 얘기를 하죠. 그냥 기다리라고 해서 기다렸잖아요. 근데 환자한테 말투가 왜 그래요?"

정말 화가 나더군요. 그런데 그 직원의 대처가 더 가관입니다.

"내 말투가 왜요?"
인상을 구기며 대들더군요.
"이 병원 정말 형편 없구만! 환자 대하는 태도가 왜 이래?"
하고 내가 소리를 질렀습니다. 그랬더니 그직원이 이렇게 받아치더군요.

"왜 소리를 지르고 그래요? 내가 뭘 잘못했다구? 그리고 입원 시간이 8시구만.... 그러면 좀 기다리면 되지 왜 그리 서둘러요? 지금 다른 일이 있어 얼마나 바쁜지 알아요? 됐구요. 여기 서류 작성이나 좀 하세요."

나는 서류를 받아 대기석에 앉았습니다. 그때...

"어딜 가요? 이리 오세요. 설명 들으면서 쓰세요!"

직원의 행태에 너무 기가 막혀 나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푸른병원은 원무과 직원들 교육을 어떻게시키는 겁니까?
그 직원이 원장님 친인척이라도 되는 건가요?

물론 배*원 씨 외에 원무과의 다른 직원들은 정말 친절하더군요.
그런데 일개 사원인 배 씨가 환자들에게 이렇게 대한다는 걸 모르시나요?

수술을 받기 위해 입원하러 온 환자를 위로해 주지는 못할 망정 환자를 이처럼 불쾌하게 대합니까?
환자를 치료하시는 백과장님도, 환자를돌보는간호사들도 환자들에게 지극정성입니다.
그런데 일개 접수 직원이 환자들을 우습게 봐서 되겠습니까?

화상치료도 중요하지만
그 직원의 교육도 시급한 것 같습니다.

그 직원... 원장님 친인척이 아니라면 당장 퇴출시켜야 되지 않을까요?

푸른병원 17-08-17 10:07
 
우선 병원 진료 중 불편함을 느끼신 것에 대해 죄송하단 말씀을 드립니다.
빠른 시일 내에 내용을 파악하여 앞으로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해당 직원에 대한 교육을 더욱 철저히 하겠습니다.
저희 병원을 위해 질책해주셔서 감사하며,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노블 17-08-17 10:15
 
빠른 시일 내 내용을 파악할 게 뭐 있습니까?
해당 직원 불러서 경위서를 쓰게 하면 되는 것이죠.
그리고 인성이 이미 그렇게 박혀 버렸는데... 교육을 한다고 달라지겠습니까?
괜히 병원 이미지만 안 좋게 하지 마시고,
당장 퇴출시키세요!

또한 무조건 죄송하다는 말만 하지 말고
해당 직원에 대한 징계 처리 후 결과도 알려 주세요.
반드시!